글번호
710

국립농업박물관, 토종벼 전통 벼베기 체험 행사 펼쳐

수정일
2023.10.24
작성자
전시소통팀1
조회수
320
등록일
2023.10.24

국립농업박물관, 토종벼 전통 벼베기 체험 행사 펼쳐

- 모내기부터 벼베기까지, 한 해 수확의 기쁨 함께 누려 -



□ 국립농업박물관(관장 황수철)은 박물관 야외경작체험장에 조성된 다랑이논에서 24일 ‘토종벼 전통 벼베기 체험 행사’를 진행했다


□ 이번 행사는 쌀 생산을 위한 농부의 어려움을 이해하고, 쌀과 식량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관내 초등학교 어린이들과 사전접수를 통해 신청한 시민, 임직원 등 150여명이 참여하였다.

 ○ 특히, 지난 5월 손 모내기 체험에 참여하였던 구운초등학교 어린이들이 다시 참가하여 직접 심은 벼를 베고, 탈곡하는 더욱 의미 깊은 시간이었다.


□ 전통 방식으로 이루어진 이번 수확 체험은 낫으로 벼베기 후 볏짚 운반은 지게로, 탈곡은 홀태 홀태: 벼 이삭을 훑어서 낟알을 거둬들일 수 있는 농사 연장

와 족답식 탈곡기 족답식 탈곡기: 발로 밟아 동력을 공급하고, 벼를 탈곡하는 회전식 기계연장

로 진행하였다. 

 ○ 또한 탈곡된 낟알을 활용한 매통 매통: 벼의 겉껍질을 벗기는 기구

 도정 체험도 진행하였다. 참가자들은 도심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전통 농경문화를 경험하며 즐거운시간을 보냈다.


□ 이번 체험행사에서는 토종벼와 함께 가루쌀 ‘바로미2’ 도 함께 수확했다. ‘바로미2’는 밀가루를 대체할 수 있는 신품종이다. 수확한 토종벼와 ‘바로미2’는 도정 후 추후 관련 교육‧체험에 활용될 예정이다.


□ 황수철 국립농업박물관장은 “쌀의 생산과정을 체험하고, 수확의 기쁨을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길 바란다.” 며 “앞으로도 미래세대는 물론 시민들이 전통 농경문화와 쌀의 소중함을 일깨울 수 있는 다양한 체험활동을 제공하겠다.” 고 말했다. 


□ 앞으로 국립농업박물관 다랑이논‧밭에서는 밀, 보리, 호밀 등 동계작물 재배, 볏짚아트 전시 등 겨울철에도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.


국립농업박물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1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
국립농업박물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2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
국립농업박물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3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
국립농업박물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4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